화성 8차 재심 변호사 “당시 수사관들도 최면조사 받아야”
화성 8차 재심 변호사 “당시 수사관들도 최면조사 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범 논란 윤씨, 4차 참고인 출석 조사

진범 논란이 일고 있는 화성 8차 사건으로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하는 윤씨(52)가 이 사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기억을 떠올리기 위한 최면조사를 받았다. 윤씨의 재심을 준비 중인 박준영 변호사는 윤씨뿐 아니라 당시 수사관들에 대한 최면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4일 오전 4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을 출석한 윤씨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20분께까지 9시간가량 최면조사가 포함된 4차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윤 씨가 과거 이 사건으로 체포된 직후 경찰서에서 조사받을 당시와 현장검증 상황 등에 대한 그의 기억을 되살리고자 최면조사를 진행했지만 별다른 소득은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변호사는 윤 씨에게서 자백을 받아낸 경찰관들에 대한 최면조사도 요구했다. 그는 이날 오전 윤씨와 함께 경찰에 출석하면서 “당시 수사관들은 ‘그때 윤씨가 범인으로 검거돼 자백한 상황 등에 대해 잘 기억이 안 난다’고 얘기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그들도 (최면 조사를) 받으라는 게 우리의 요구”라고 말했다.

또 박 변호사는 윤씨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하며 윤씨가 범인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건 현장 방 창문 너머에 놓인 책상과 책꽂이를 윤씨가 불편한 다리로 넘을 수 없는 노릇”이라며 “검사는 책상에 발자국이 발견됐다고 하는데 윤씨가 밟았다면 책상이 뒤집혀 소음이 발생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변호사는 윤 씨가 당초 이날 법최면 조사와 거짓말 탐지기 조사도 받을 예정이었으나,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변호사는 조만간 경찰에 현장검증 조서를 비롯한 윤씨에 대한 수사 자료 정보공개청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