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민예총 행사에 김일성 사진 등장해 시끌
성남 민예총 행사에 김일성 사진 등장해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후원한 성남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민예총) 행사의 시낭송 참가자가 김일성 사진을 셔츠에 붙이고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은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성남민예총이 3일 이왕리공원에서 개최한 ‘남누리 북누리’ 콘서트 참가자가 김일성 배지 모양의 자수를 놓은 마크를 가슴에 달고 나와 시 낭송을 했다”며 “한국전쟁 원흉인 김일성 사진을 달고 나온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이 행사에서 은수미 성남 시장이 축사를 한 것도 문제 삼았다.

한국당은 “사노맹 출신의 은 시장이 대한민국 헌법 기본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김일성 사상의 주축인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은 시장은 6·25전쟁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평화통일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참여 확대를 위한 시 공모사업에 성남민예총의 ‘남누리 북누리’ 콘서트가 선정돼 1천200만원을 후원했으며 세부 프로그램에는 관여한 바가 없다”며 “홍보 팸플릿에 은 시장의 축사가 있지만, 통상적인 축사였다”고 해명했다.

성남민예총 관계자는 “(한국당이 지적한 시 낭송은) 남쪽에 있는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북한 시인이 시를 낭송하는 일종의 퍼포먼스(연기)였다”면서 “북한에 있는 아들임을 표현하기 위해 김일성 배지 같은 것을 붙이고 출연했던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