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경 교수 "끔찍한 범죄 저지른 사람들 중 사이코패스는 일부"
김태경 교수 "끔찍한 범죄 저지른 사람들 중 사이코패스는 일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한나 아렌트가 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고 읽은 소감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방송 캡처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한나 아렌트가 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고 읽은 소감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방송 캡처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한나 아렌트가 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고 읽은 소감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5일 방송된 tvN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설민석, 전현무, 이적, 문가영과 소설가 장강명, 대검찰청 과학수사자문위원 김태경 교수, 포항공대 이진우 교수가 함께 유대인 학살 나치 전범의 공판 기록을 담은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을이야기로 풀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경 교수는 "공감을 이야기하면 많은 사람들이 동감을 이야기한다. 동감은 똑같이 느낌, 공감은 상대방 감정을 이해하는 것이다. 많은 경우에 공감만 해주면 스스로 감정을 처리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진우 교수는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에 대해 "아이히만을 만나고 보니 평범한 사람이더라 상부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고 우리가 제대로 견제하지 않는다면 그 결과는 끔찍한 재앙일 수 있다. 부제가 '악의 평범성에 관한 보고서'다. 포인트가 '악의 평범성'이다"이라고 감상을 말했다.

이어 김태경 교수는 "사이코패스란 말이 요즘 많이 이야기되는데, '아이히만이 저렇게 끔찍한 일을 했으니, 사이코 패스일거야. 즉 우리 평범한 이웃은 저런 나쁜 짓은 하지 않을거야'라는 생각을 하는데, 흥미로운 건 굉장히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 중 사이코패스는 일부에 불과하다. 그 모습이 우리 안에 있을 수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장정명은 "이 책 읽을 때 뉴요커 편집장 입장에서 읽게 되더라. 편집장 생각에는 이 기사를 누가 잘 쓸 수 있을까?' 한나 아렌트에게 맡기면 어떨까 싶어 맡긴 것 일텐데, 생생한 현장감이나 몰입감은 전혀 없다. 쉽게 써달라고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반면 이적은 "문장들이 너무 밀도가 있어 쭉쭉 나가지는 않았으나 굉장히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두세 문장 나갈 때마다 당시 정세나 국가 간의 관계 등 정말 한땀한땀 뜨면서 가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