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내년부터 반값 등록금 지원 시작
안산시 내년부터 반값 등록금 지원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전국 시 단위 지자체로는 처음, 지역 내의 인재 육성 등을 목표로 도입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 사업을 오는 2020년도 1학기부터 기초수급가정 등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지원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안산시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조례’는 지난 7월부터 시의회에 보류된 뒤 지난달 25일 수정 가결됨에 따라 내년도 1학기 등록금부터 1단계 사업 대상인 기초생활수급가정와 장애인 학생 및 다자녀 가정의 셋째 이상부터 우선 지원된다.

1단계 사업 대상은 총 1천591명으로 사업비는 24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대상 학생은 29세 이하 대학생과 가구원(본인 기준 조부모, 외조부모, 부모, 배우자, 자녀) 1인 이상이 함께 거주하거나 가족관계등록상 가구원이 없어야 하며 공고 및 지원일 현재 안산시에 3년 이상 계속 거주 또는 합산 10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

지원 대상 학교는 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지원 대상 학교와 동일하고 대학원이나 외국 소재 학교는 제외되며, 재학생은 직전학기 12학점 이상 이수해 100분위 성적 60점 이상 취득했어야 가능하다.

또한, 지원 받는 대학생들은 1년 최대 200만원 한도 내에서 본인 부담 등록금의 절반을 지원받게 되며 이중지원 방지를 위해 시는 한국장학재단과 협의, 학자금 중복지원방지시스템을 활용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 1~2월 사업 공고를 한 뒤 5월까지 접수 및 심사를 거쳐 6월에 최종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관내에 거주하는 대학생들의 교육비 부담을 해소하고 인재 육성을 위한 목적으로 국가와 대학교 및 직장에서 받은 학자금 지원액을 제외한 본인이 부담하는 등록금의 절반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지난 4월 발표하고 추진해 왔다.

복지부와 우선 3단계 대상까지 지원하기로 협의한 시는 다자녀가정·장애인·기초생활수급 학생 등을 1단계 지원 대상으로 이어 차상위계층과 한부모 가정 등은 2단계 그리고 소득 6분위는 3단계, 2만여 명 규모의 전체 대학생은 4단계로 지원 대상자로 계획하고 향후 사업성과 재정여건 및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단계별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