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염, 암 위험 높은 우측 대장용종 위험도 높인다
치주염, 암 위험 높은 우측 대장용종 위험도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주염이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우측 대장용종의 발생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차의과대학교 분당 차병원 유준환 소화기내과 교수, 김영상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국내 최초로 치주염과 우측 대장용종의 발병 위험도 상관관계를 11일 발표했다.

유준환 교수팀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그 해 9월까지 분당 차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대장내시경과 치과 검진을 받은 성인 2천504명을 대상으로 치주염과 우측 대장용종 발생율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치주염이 있는 경우 치주염이 없는 그룹보다 우측 대장용종 발생률이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유 교수팀은 치주염을 ▲진단받은 그룹(216명) ▲진단받지 않은 그룹(2천288명)으로 나눠 용종의 위치 및 분화정도에 따른 대장용종의 위험인자를 분석했다.

치주염을 진단받은 그룹의 우측 대장용종 유병률은 25%로 치주염을 진단받지 않은 그룹( 12.3%)보다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특히, 암 진행 가능성이 높은 진행성 우측 대장 용종은 치주염 진단 그룹 3.2%로 치주염 진단받지 않은 그룹(0.9%) 보다 약 세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유 교수팀은 구강 내 증가한 박테리아가 우측 대장 내 장내세균 조성에 변화를 일으켜 용종 및 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치주염 환자가 암 발생 확률이 높은 우측 대장용종의 발생 가능성을 높다는 것을 국내 처음으로 확인한 연구”라며 “우측 대장용종은 암으로의 진행이 빠르고, 대장내시경으로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 만큼 보다 꼼꼼한 내시경으로 용종의 유무를 가리는 것이 암 발생을 낮출 수 있는 방법”이라고 밝혔다.

우측 대장은 항문에서 깊고 먼 곳에 위치, 장 정결이 불량한 경우가 많고, 주름이 깊고 많아 용종이 숨어있어 잘 보이지 않는다. 또 좌측 대장 용종보다 납작하고 주변 점막과 유사한 경우가 많아 내시경에서 발견되지 못하고 뒤늦게 대장암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번 연구는 치주염과 우측 대장 용종의 관계를 밝혀냄에 따라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 결과는 국제적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성남=이정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