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030 표심’ 잡기 경쟁... 맞춤형 공약에 공천 가점도
여야, ‘2030 표심’ 잡기 경쟁... 맞춤형 공약에 공천 가점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실시되는 제21대 총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청년 표심을 끌어안기 위한 여야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2030세대’ 표심이 내년 총선의 승패를 가를 수 있다고 판단, 맞춤형 청년정책을 공약으로 내놓거나 청년과의 스킨십을 확대하고 있다.

청년 표심을 잡기 위해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정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다. 집권 여당이라는 점을 활용, 청년층의 이목을 사로잡을 수 있는 대형 정책을 띄우며 이들을 끌어안겠다는 전략이다.

이 같은 판단에는 ‘조국 사태’로 청년층이 상당수 이탈했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최근 ‘모병제 도입’에 이어 ‘청년신도시’ 조성, ‘청년 주거 국가책임제’ 등 청년 맞춤형 공약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총선 준비 기구에도 청년을 대거 참여하도록 하고 실제 선거에도 보다 많은 청년들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공천 룰’에 청년에 대한 가점 범위를 10∼20%에서 10∼25%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았다.

민주당은 또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하는 국민공천심사단의 구성원 절반을 20~30대로 채우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총선 비례대표의 청년 비중을 확대하려는 것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도 청년 표몰이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 황교안 대표는 오는 19일 서울 홍익대 인근에서 청년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청년 정책 비전을 제시할 방침이다. 해당 비전은 내년 총선에서 청년 공약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날 발표 현장에서 청년들로부터 정책 아이디어를 듣는 것은 물론 당에 대한 비판을 경청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는 청년 세대와의 접촉면을 넓히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청년기본법 통과에도 관심을 쏟고 있다. 이는 청년 규정을 ‘19∼34세의 사람’으로 확대하고 고용·주거 등 다양한 분야에 청년정책을 도입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이다.

아울러 한국당은 지난 13일 소속 의원 전원이 참여해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대학 입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통해 정시 선발하는 인원을 5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게 핵심이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