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로 살 수 있어 행복했다" 종영 소감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로 살 수 있어 행복했다" 종영 소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손담비. 키이스트
배우 손담비. 키이스트

손담비가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이하 동백꽃)을 통해 안방극장에 3년 만에 복귀한 손담비는 향미 역을 맡아 맹활약 했다. 그리고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모두의 가슴 속에 짙은 물망초 향기를 퍼트렸다.

'동백꽃'이 오늘(21일) 최종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손담비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손담비의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먼저 손담비는 아직 여운이 남은 듯한 눈빛으로 "그동안 '동백꽃 필 무렵'을 사랑해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며 "향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진심을 전했다. 또한 "시청자분들 덕분에 정말 큰 사랑 얻을 수 있었고, 그래서 기분 좋게 향미를 떠나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깊은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손담비는 극 중 편견 가득한 세상에서 동백(공효진)에게 만큼은 꼭 기억되고 싶었던 향미의 사연과 심리 변화, 뿌리 염색이 안 된 머리와 까진 손톱과 같은 디테일 등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연민과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끝으로 손담비는 남은 방송 시청 독려와 함께 "앞으로 저도 많은 사랑 부탁드릴게요"라며 밝은 미소를 보였다. 이에 '동백꽃'에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를 알린 손담비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와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한편, 손담비가 열연한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늘(21일) 밤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