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경기북부 대학 연합, 융합기술 창업 프로그램 성황리에 개최
융기원, 경기북부 대학 연합, 융합기술 창업 프로그램 성황리에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와 경기도는 21일 대학생과 예비창업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경기북부 대학 연합, 융합기술 창업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기술창업 기반이 부족한 경기 북부지역 대학의 창업문화 활성화 및 기술창업 저변확대를 위해 경기도와 융기원이 3년째 운영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창업특강, 네트워킹, 아이디어 경진대회 등이 진행되며 올해는 차의과학대학교, 경동대학교, 대진대학교, 신한대학교가 참여했다.

프로그램은 1부 융합기술 창업특강과 2부 네트워킹데이 및 아이디어 경진대회(부제: 우리끼리 스타트업) 순으로 진행됐다. 융합기술 창업특강에는 ㈜쏘카 김상우 데이터그룹장이 ‘업(業)의 본질에 대해 고민하자’를 주제로, 국내 대표 커플앱 비트윈(Between)의 창업스토리부터 ㈜쏘카와의 합병과정까지 생생한 경험담을 전달해다.

2부 ‘우리끼리 스타트업’을 부제로한 네트워킹데이와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는 예선심사를 통해 선발된 각 학교의 창업팀에게 참가자간 네트워킹을 통한 협업 기회가 제공됐으며, 치열한 아이디어 경쟁이 치러졌다.

총 8팀이 대회를 치룬 결과, 자석착탈식 치기공용 조각도 아이디어를 발표한 신한대 ‘예스마이스터 팀’이 대상, Wheelchair Umbrella 아이디어를 발표한 대진대 ‘DJGG 팀’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외에도 차의과학대 ‘진리해 팀’, 경동대 ‘블랙라인 팀’이 각각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한 신한대 예스마이스터 팀 박찬웅 대표는 “창업동아리를 벗어나 실제 창업자와 다른 학교 창업팀을 보니 많은 자극이 됐다. 평소 정보가 부족해 활용하지 못했던 창업지원 프로그램도 알게 돼 아이템을 더 빠르게 구체화시킬 수 있을 것 같다”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차의과학대학교 서재원 행정대외부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경기도와 융기원에서 경기 북부 대학의 창업문화 저변확대를 위해 힘써줘 감사하다”며 “이번 행사와 같은 교류가 도내 전역으로 확대되고 도내 청년들의 기술창업 문화에 대한 허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