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주일 만에 두 번째 검찰 출석…이번에도 ‘진술거부’ 9시간 반 만에 귀가
조국, 일주일 만에 두 번째 검찰 출석…이번에도 ‘진술거부’ 9시간 반 만에 귀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에 두 번째로 출석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이 이번에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1일 오전 9시30분 조 전 장관을 소환해 2차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 지난 14일 첫 조사 이후 7일 만이다. 신문은 9시간 반가량 진행됐고 조 전 장관은 오후 7시께 귀가했다. 검찰은 추가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조 전 장관이 첫 번째 조사와 마찬가지로 검사의 신문에 ‘묵비권’을 행사하며 일절 답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은 조사를 마친 뒤 차를 타고 검찰청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동안 그는 외부와 접촉을 피해 1층 현관이 아닌 다른 경로로 조사실에 출입해 언론에 노출되지 않았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 차명투자 관여 ▲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웅동학원 위장소송ㆍ채용비리 ▲사모펀드 운용현황보고서 허위 작성 ▲서울 방배동 자택 PC 증거인멸 등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들을 캐물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첫 소환 조사 당시 모든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고 조서열람을 마친 뒤 8시간 만에 돌아갔다.

그는 첫 조사가 끝난 직후 변호인단을 통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추가적인 피의자 신문 절차를 모두 마친 뒤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포함한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