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투수 김성훈, 광주서 숨진채 발견…실족사 가능성
프로야구 한화 투수 김성훈, 광주서 숨진채 발견…실족사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김성훈[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김성훈[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유망주 투수 김성훈이 짧은 생을 마감했다.

한화 이글스 관계자는 23일 김성훈이 21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김성훈은 마무리 캠프를 마친 뒤 22일 부모님이 있는 광주로 이동했다"며 "23일 새벽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에선 실족사로 무게를 두고 조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진위를 파악한 뒤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훈은 2017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해 지난해 7월 1군에 데뷔했다.

올 시즌엔 1군 무대에서 15경기에 출전해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김성훈은 김민호 KIA 타이거즈 수비코치의 아들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