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아파트서 40대 이웃에 흉기 휘두르고 투신 사망
고양 아파트서 40대 이웃에 흉기 휘두르고 투신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일 아침 종교시설에 가던 50대 부부가 이웃이 갑자기 휘두른 흉기에 크게 다쳤다. 이 이웃은 범행 후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층간소음 문제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24일 오전 8시45분께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A씨(48)가 윗층에 사는 B씨(59)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스스로 투신했다.

B씨 부부는 얼굴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 결과 B씨 부부는 종교시설에 가려고 집을 나선 뒤 승강기에 올랐고 18층에서 A씨가 뒤이어 탔다.

A씨와 B씨 부부는 승강기 안에서부터 말다툼을 벌였고, 1층에 도착하자 A씨는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B씨 부부가 쓰러지자 다시 승강기를 타고 올라가 자신의 집에 들어간 뒤 앞 베란다에서 뛰어내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가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고양=유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