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무건리 훈련장 폭발사고… 장교 등 2명 사상
파주무건리 훈련장 폭발사고… 장교 등 2명 사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 법원읍 무건리 종합훈련장에서 장교 1명이 숨지고 사병 1명이 다치는 폭발사고가 발생해 군 당국이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다.

25일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파주시 무건리 종합훈련장에서 굴착기로 훈련장 바닥 정리작업을 하던 중 갑자기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작업을 지휘 중이던 제1공병여단소속 A 중위(25)가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헬기 이송됐으나 결국 병원에서 숨졌다. 함께 있던 B 일병(21)은 얼굴 등을 다쳐 인근 의정부 성모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굴착기 작업 중 폭발물을 건드린 것으로 추정된다”면서도 “하지만 주변에 있는 지뢰나 불발탄이 폭발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이날 폭발사고가 발생한 무건리 종합훈련장에서 육군참모총장이 참여하는 훈련시연회를 할 예정이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