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8개 단지 5천520세대 신규브랜드 ‘포레나’로 브랜드 변경
한화건설, 8개 단지 5천520세대 신규브랜드 ‘포레나’로 브랜드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이 이전 브랜드(꿈에 그린)로 분양해 공사 중인 8개 단지에 대해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 명칭을 적용한다.

포레나 브랜드 변경이 적용되는 대상은 2020년 이후 입주 예정인 단지들로, 총 8개 단지 5천520세대 규모(오피스텔 1천127실 포함)이다. 포레나 노원(1천62세대), 포레나 광교(759실), 포레나 부산초읍(1천113세대), 포레나 인천미추홀(864세대) 등 서울과 부산, 인천 및 수도권 등 각 지방의 주요 도시들에 위치해 있어 향후 포레나를 대표하는 단지들로 거듭나게 된다.

한화건설은 지난 8월 신규 주거 통합브랜드인 포레나를 런칭한 바 있으며, 이후 입주 예정자들의 요청에 따라 공사 중인 단지들에 대해 신규 브랜드 적용을 검토해 왔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단지들이 단기간에 브랜드 변경 동의율 80%를 넘어서는 등 신규 브랜드 포레나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지지를 나타냈다. 이에 한화건설은 이들 8개 단지에 대해 포레나 브랜드 사용 권리를 부여하고 건물 외벽, 출입 게이트를 비롯한 단지 외부 사인물에 표시되는 브랜드 마크를 변경 적용할 계획이다.

포레나는 런칭 초기부터 높은 인기를 끌며 주택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달 청약을 받은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1.64대 1, 최고 30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올해 지역 내 최고 경쟁률을 다시 썼다. 마찬가지로 지난달 말 청약을 받은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의 경우에도 평균 78.1대 1, 최고 263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 1순위 마감됐다. 이번 달 인천에서 분양하는 ‘포레나 루원시티’ 역시 브랜드에 대한 기대감이 커 높은 청약 경쟁률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한화건설의 신규 주거 브랜드 포레나는 스웨덴어로 ‘연결’을 의미하며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한화건설의 의지를 담고 있다. 브랜드 슬로건은 ‘특별한 일상의 시작’으로 포레나를 통해 경험하는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를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