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변혁 의원 전원 징계 착수...오신환 원내대표 강력 반발
바른미래당, 변혁 의원 전원 징계 착수...오신환 원내대표 강력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참여한 오신환 원내대표 등 15명 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26일 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22일 회의를 열고 오 원내대표 등에 대한 징계개시 결정을 했다.

윤리위 징계 대상은 변혁 15명 의원 전원과 김철근 대변인 등 총 16명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들의 징계는 본인 소명 절차를 거쳐 다음 달 1일 윤리위 전체회의에서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징계 이유는 탈당을 전제로 신당창당을 준비하는 모임을 만들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오 원내대표가 징계를 받을 경우 원내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느냐 여부다.

오 원내대표는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당권파가 저를 원내대표에서 축출하기 위한 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어 그는 “지금 이 시점에 오신환을 제거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면서 “원내대표인 저 때문에 본인들 뜻대로 의석 나눠먹기 야합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그러나 애석하게도 손학규 대표가 저를 원내대표에서 끌어내릴 방법은 없다.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임명한 사람이 아니라 국회법과 당헌·당규에 따라 의원들이 직선으로 선출한 사람이기 때문이다”며 “손 대표는 더 이상 추태를 부리지 말고 즉각 정계에서 은퇴하기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