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노인 일자리 확대 나서
안산시, 노인 일자리 확대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만 60세 이상 노인들을 위한 일자리와 사회활동 지원 내용을 담은 ‘2020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추진계획’을 수립, 복지망 확충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내년도 시의 노인일자리 사업은 4개 유형에 65개 사업으로 구성되며 모두 4천28명이 참여할 수 있는데 12개 분야 430명은 ▲지하철 안내 도우미 ▲희망 전기차 충전 ▲안산시민시장 지킴이 ▲카페화랑 등 새로운 일자리에 근무한다.

특히 시는 사업에 참여한 노인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안전교육 확대에 이어 상해보험 의무 가입을 통해 안전관리도 철저하게 추진할 예정이며, 중도탈락자 발생 시 대기자를 적절하게 관리해 참여하도록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내년 일자리 사업에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 노인이 신청 가능한 공익활동으로는 스쿨존지킴이, 공원관리, 문화재지킴이 등 42개 사업이 있고 만 65세 이상 노인이 신청 가능한 사회서비스형 일자리사업에는 보육시설도우미, 지역아동센터도우미, 장애인관련시설지원 등 7개 사업 등이 있다.

또한 만 60세 이상 노인을 위한 시장형 일자리사업에는 맛사랑콩사랑, 명품기름, 실버인형극단, 카페화랑, 공동작업장 등 15개 사업과 취업 알선형 사업 등이 마련돼 있으며, 노인 일자리사업은 유형에 따라 공익활동형(10~12개월)과 사회서비스형(10개월)으로 나뉘며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모집을 실시한다.

참여희망자는 기초연금수급확인서와 주민등록등본 및 통장사본을 지참하고 안산시니어클럽, 상록구·단원구·동산 노인복지관, 상록구·단원구 노인지회 등 각 사업 수행기관을 직접 방문,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안산시 노인복지과 등으로 문의하면 된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