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자생적 발전할 수 있도록 자치권 인정해야"
염태영 수원시장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자생적 발전할 수 있도록 자치권 인정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제6차 정기회의가 27일 오전 판교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협의회 회의에는 11명의 대도시 시장 등 대표들이 모여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에 관한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와 함께 9건의 대도시 건의 안건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 자리에서 인구 50만 이상의 대도시가 자생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자치권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 시장은 “50만 대도시 대부분 자체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을 갖추고 있어 광역시 수준의 자치권을 인정해 주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어 “광역시로 구분되지 못한 대도시가 자생적으로 발전하는 데 대한 애로가 많다”며 “50만 이상 대도시가 광역시 수준의 책임행정을 할 수 있는 역량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그 권한과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이번 연구용역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염 시장은 또 정부의 대도시 기준과 적용 기준이 달라 대도시 시민들이 겪는 불이익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행정안전부는 50만 이상으로 대도시를 분류만 하고 권한을 주지 않지만 보건복지부는 복지 수혜 기준을 대도시로 구분한다”며 “결국 주민당 복지비 지출이 광역시는 140만 원인 데 비해 수원 등 대도시는 70만 원으로 2배 이상 차이가 벌어진다”고 했다.

한편, 민선 7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는 수원과 안양, 고양, 창원, 용인, 성남 등 인구 50만 이상 15개 대도시로 구성됐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