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올해도 잔류 성공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올해도 잔류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인천유나이티드가 올해도 살아남았다.

인천은 30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승점 34(7승13무18패)로 모든 라운드를 마친 인천은 승점 33점 경남에 1점 앞선 10위로 1부리그 잔류를 확정했다.

인천은 시작부터 끈끈한 수비로 대응했다. 전반 내내 김진야의 왼발슛이 유일한 슛 시도였을 정도로 공격에서는 활로를 찾지 못했지만 조직적인 수비를 선보이며 상대에게 점수를 헌납하지 않았다.

후반 역시 경남의 흐름으로 전개됐다. 인천은 허리라인에서 맞서서 경남의 패스 차단에 주력했다. 후반이 중반을 넘어서자 인천도 기회를 창출하기 시작했다.

몸싸움에 능한 공격수 케힌데가 공간을 확보해주면 측면 공격수들이 전진해 경남을 위기에 몰아넣었다. 그러나 인천은 결정력 부족에 균형을 깨뜨리지는 못하며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이날 인천은 500여명의 팬들이 대규모 원정응원에 나서 선수단을 열렬히 응원했다. 구단 임직원 역시 창원으로 이동해 팬들의 원정 편의를 도와 기분 좋은 잔류 소식을 만들었다는 평이다.

매년 강등권에 허덕이는 인천은 단 한 번도 K리그2(2부리그)로 떨어지지 않는 유일한 시민구단이라는 전통을 이어 갔다. 췌장암 판정을 받고도 계속 벤치를 지키고 있는 유상철 인천 감독은 팀의 최대 목표였던 잔류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