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수색역 차량기지 고양시 이전 안돼”
고양시 “수색역 차량기지 고양시 이전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최근 불거진 서울시의 ‘수색역 차량기지의 고양시 이전’ 논란과 관련해 서울시 개발사업에 따른 기피?혐오시설 이전 불가는 물론 구체적 협의 없는 일방적인 차량기지 이전 추진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1일 밝혔다.

고양시는 서울시 2030 도시기본계획과 관련 수색역 차량기지로 고양시 덕은동 지역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서울시가 개발사업을 위해 기피시설을 인접한 타 지역으로 옮기려는 구상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수색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한국철도공사가 2013년 9월 ‘고양 수색역 북부선로 및 물류시설’ 설치를 위해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이 승인된 덕은동 97번지 일원 철도공사 소유 토지로, 부지 면적 35만9천920㎡에 객차ㆍ발전차ㆍ기관차 검수를 위한 정비고와 선로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고양시는 같은해 경기도도시계획위원회에 심의 시에도 소음, 진동, 교통정체 등 주민피해 발생과 인근 지역이 주거지역으로 향후 수많은 인구유입이 예상돼 이에 따른 대책수립이 필요하다며 입지반대를 표명했었다.

현재도 고양시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기피ㆍ혐오시설인 장사시설(벽제화장장, 서울시 시립묘지)과 환경시설(서울난지물 재생센터, 서대문구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마포구 폐기물 처리시설)로 인해 인근 지역 주민들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시 철도교통과 관계자는 “차량기지 이전으로 피해가 발생되는 고양시와 사전 협의 없이 서울시와 한국철도공사가 수색지역 철도시설 이전 기본구상 및 타당성 용역 및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면서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전 협의는 물론 대책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