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사건 첫 공판에서 30개 혐의 모두 전면 부인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사건 첫 공판에서 30개 혐의 모두 전면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3년여 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가 첫 공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지난달 29일 오전 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송승용) 심리로 열린 ‘조재범 성폭행 사건’ 첫 공판에서 조씨 측은 30여 개에 달하는 혐의 사실에 대해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 재판을 통해 밝혀내도록 하겠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재판부는 이날 검찰이 증인으로 신청한 이 사건 피해자 심씨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서 법정이 아닌 화상 증언실로 출석하도록 조처했다.

심씨는 자신의 변호인과 동석해 피해 당시 상황 등을 증언했다.

증인신문 과정에서는 심씨의 피해 심정 메모 등에 대한 신문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10시 시작돼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첫 공판은 오후 5시가 넘어 7시간여 만에 끝났다.

한편, 다음 재판은 다음 달 20일 열릴 예정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