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내년 도시재생, 공업지역육성, 장기발전계획수립 발표
군포시 내년 도시재생, 공업지역육성, 장기발전계획수립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내년에는 군포역세권 도시재생활성화와 당정동 공업지역을 R&D혁신허브로 육성하고 장기도시발전계획도 함께 수립한다.

한대희시장은 2일 시의회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시장은 “내년도에는 군포시를 재설계하는데 초점을 두겠다”며, “신도심과 원도심의 간극, 도시의 공간과 구조를 변화시켜 나가는데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금정역 주변 개발을 위해, GTX-C노선 기본계획이 수립되는 내년까지 장기도시발전 전략계획을 수립하고, 산본천 복원과 역세권 개발 등을 위한 시민 공감을 도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군포역세권 도시재생 활성화계획과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 기존 시가지의 합리적 정비계획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시장은 “최근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당정동 공업지역을 R&D혁신허브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민참여 자치분권 도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문화교육 도시를 만들고 다함께돌봄센터 등 지역사회 중심의 돌봄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신혼부부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혁신교육 지원을 강화해 나간다.

한시장은 “내년은 새로운 100년 미래의 골든타임”이라며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면 어떤 쓴소리도 달게 듣고, 도시의 미래를 위해서라면 어느 곳이든 달려가겠다”고 시민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는 올해보다 163억원 증가한 7천604억원의 2020년도 본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