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예비후보자 부정부패·혐오발언·젠더폭력 불이익 서약서”
與 “예비후보자 부정부패·혐오발언·젠더폭력 불이익 서약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청년 심사비 면제, 65세 이상 노인 절반 감면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후보 검증을 위해 ‘젠더폭력 검증 소위원회’와 혐오·막말 발언을 가려내는 ‘현장조사 소위원회’를 설치하고, 총선 예비 후보자 신청자로부터 입시부정·혐오발언·젠더폭력을 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받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진성준 당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검증위 위원은 2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검증위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소병훈 의원(광주갑)이 위원장을 맡은 현장조사소위는 위원 3명에 더해 외부 전문가들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며, 젠더폭력검증소위에는 위원장인 김미순 전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등 위원 5명이 활동한다.

아울러 검증위는 곧바로 3일부터 6일 동안 예비후보자 1차 공모를 진행하며, 18~28일께 2차 공모를 실시할 예정이다. 제21대 총선 때 지방자치단체장 보궐선거가 열리는 경우에도 2차 공모 기간에 예비후보자 신청을 받는다.

검증위는 1·2차 검증에 참여하지 못한 예비후보자들을 대상으로는 내년 1월 2∼5일 3차 공모를 진행하며, 늦어도 1월 11일까지는 예비후보자 검증을 마쳐 공천관리위에 넘긴다는 계획이다.

심사비의 경우 국회의원·지자체장 예비후보자로부터 1인당 100만 원씩 심사비를 걷기로 했다. 다만 20대 청년은 이를 면제하고 30대와 중증 장애인, 65세 이상 노인은 50% 깎아주기로 했다.

진 위원은 “2차 공모 기간에는 1차 때 참여하지 못한 분과, 현역 의원 중 21대 총선에 출마하시는 분들의 신청을 받을 것”이라면서 “과거 현역의원은 검증 없이 공천관리위원회에 공천 신청이 가능했지만, 이번에는 이 기간에 다 (검증 신청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사비 감면에서 선출직 현역 공직자는 예외”라고 덧붙였다.

예비후보자 자격 검증은 지난 20대 총선과 지난해 지방선거때 적용한 기준이 그대로 적용된다. 그러나 인권 침해문제에 대해 보다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는 차원에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의 경우 ‘중대한 부적격자’로 간주하기로 의결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