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에이즈의 날 기념 캠페인 실시
광주시, 에이즈의 날 기념 캠페인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3일 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 및 에이즈 예방주간을 맞아 보건소 앞 사거리에서 ‘에이즈의 날 기념 캠페인’을 진행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해마다 에이즈 감염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발생 연령도 점차 젊은 층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매체에 의한 성 노출이 많아진 만큼 에이즈 예방교육 및 홍보의 필요성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에이즈의 증상, 치료법, 감염경로와 예방법 및 보건소 에이즈 무료익명검사 등을 홍보했으며 리플릿을 포함한 콘돔 등의 홍보물품을 제공해 올바른 콘돔 사용법을 홍보했다.

보건소관계자는 “ 에이즈는 감염인과의 성 접촉, 감염된 혈액제재 수혈, 감염된 여성의 임신ㆍ출산 등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일상생활에서는 감염되지 않으며 올바른 콘돔사용으로 예방할 수 있다”며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 목표 90% 달성을 위해 에이즈 예방, 조기진단 등을 더욱 강화하고 한 발 앞선 홍보와 정확한 검진으로 에이즈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8년 한 해 1천206명이 에이즈 신규 감염자로 신고됐으며 내국인 989명, 외국인 217명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자 1천100명, 여자 106명으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연령대는 20대가 34%(336명)로 가장 높았으며 30대 23.9%(236명), 40대 17.3%(171명) 순으로 20∼40대가 전체의 75.2%를 차지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