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피해자 지원에도 소외된 경기북부 도민들
범죄피해자 지원에도 소외된 경기북부 도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예산안 심의서 지적
지원센터 9곳 중 북부 2곳뿐
“형평성 어긋나… 지원 확대를”

경기도가 예산 1억 8천만 원을 투입해 도내 범죄피해자를 지원하는 사업과 관련, 경기북부를 홀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권정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부천5)은 3일 ‘2020년 경기도 예산안’ 심의에서 도 인권담당관의 ‘경기도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업비 지원’ 사업과 관련, 도내 9개 센터 중 경기북부에는 2곳만 설치돼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도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도내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업비로 연간 1억 8천만 원(9개 센터에 2천만원씩 지원)을 투입해 범죄피해자 의료비, 생계비, 학자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센터는 ▲수원 ▲성남ㆍ광주ㆍ하남 ▲부천ㆍ김포 ▲안산ㆍ광명ㆍ시흥 ▲안양 ▲평택ㆍ안성 ▲이천ㆍ여주ㆍ양평 ▲고양ㆍ파주 ▲경기북부(의정부) 등 9개소다.

권 의원은 “경기남부에는 모두 센터가 들어가 있는데 경기북부는 2곳에 머물러 있다”며 “똑같은 경기도민인데 혜택이 다를 수가 있나”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센터의 허가를 권역별로 받아 운영하고 있고, 허가권은 법무부가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권 의원은 “경기도가 사업비를 매년 투입하고 있는 만큼 도가 적극 건의해 경기북부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해당 예산은 필요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권 의원은 “홍보 역시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범죄피해자 지원센터가 있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다양한 홍보로 도민이 혜택을 받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