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한 대처로 8천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가평경찰
신속한 대처로 8천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가평경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경찰서(서장 서민)는 최근 8천만 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신속한 대처로 예방한 읍내파출소 박회선 경위와 최한솔 순경에게 포상휴가를 수여했다.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범인이 개인정보가 빠져나간 것 같다며 피해자에게 악성앱을 휴대폰에 설치하도록 유도했다. 피해자는 악성앱을 설치한 후 개인정보가 빠져나가는 것 같아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박 경위 등은 즉시 통신사 대리점을 통해 휴대폰에 설치된 악성앱을 초기화시키는 등 개인정보 유출을 차단하고 8천만 원 상당의 은행예금에 대해서도 보안코드를 교체하는 등 출금을 막았다.

서민 서장은 “보이스피싱범의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므로 시민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금융기관과 협조해 보이스피싱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