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관음1리 치매안심마을 ‘치매파트너 송년회’ 개최
광주시 관음1리 치매안심마을 ‘치매파트너 송년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지난 3일 퇴촌면 관음1리 마을회관에서 치매안심마을 주민, 치매파트너,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청춘을 그리는 치매파트너 송년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치매파트너 활동을 격려하고 치매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소망카드달기, 활동 동영상 감상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치매안심마을 인지재활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어르신과 치매파트너가 산타 옷을 입고 인증사진을 찍는 등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행사장을 찾은 신동헌 시장은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지금껏 살아온 지역사회에서 이웃의 관심과 돌봄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지역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치매 걱정 없는 광주시를 만들기 위해 치매안심마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29일 퇴촌면 관음1리를 치매안심마을 1호로 지정한 후 환경조성을 위한 주민 요구도 조사, 안심리더 양성, 물리적 환경개선을 위한 마을회관 텃밭조성, 실종예방 스티커부착, 119안심콜서비스, 지문등록, 경로당 미끄럼방지 테이프부착, 재활용 배출 박스 개선 등의 사업과 어버이날 행사, 치매극복선도 학생 주도 스마트폰교육, 어르신합창 공연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또한, 시는 치매안심마을 운영회의를 통해 2020년 발전방안으로 치매 돌봄 기능 강화를 위한 안심리더 양성 확대와 지역자원을 연계한 신규 사업으로 리마인드 라이프 앨범 만들기, 3대 가족사진 찍기 등 ‘청춘을 그리는 사진관’ 사업을 어르신과 주민이 함께할 수 있게 구상해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