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김영란 석좌교수와 올 한해 마지막 총장 북클럽 진행
아주대, 김영란 석좌교수와 올 한해 마지막 총장 북클럽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학교(총장 박형주)가 4일 낮 중앙도서관 1층 북카페에서 김영란 석좌교수와 총장 북클럽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학생, 재학생, 시민, 교수, 교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마지막 총장 북클럽 선정 도서는 김영란 아주대 석좌교수의 ‘판결과 정의’였다. 이날 박형주 총장은 저자 김영란 석좌교수와 함께 책을 주제로 참석자들과 자유롭게 토론을 나눴다.

김영란 석좌교수는 지난 1981년 판사로 공직 생활을 시작한 이후 2004년 우리나라 최초로 여성 대법관이 됐다. 지난 2011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하면서는 일명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입법에 힘썼다. 올해에는 4월부터 대법원 양형위원회 위원장으로, 9월부터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한편, 학기 중 매달 개최되는 총장 북클럽은 총장과 학생들이 한 권의 책을 미리 읽고 정해진 날에 커피와 간식을 함께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이다. 이 모임은 지난 2015년 2학기부터 시작됐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