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일표 국회의원 “경제성·편의성·원도심 활성화 위해 GTX-B노선 주안역 정차해야”…‘GTX 주안역유치 시민대토론회’ 개최
홍일표 국회의원 “경제성·편의성·원도심 활성화 위해 GTX-B노선 주안역 정차해야”…‘GTX 주안역유치 시민대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장로교회에서 열린 ‘GTX 주안역 유치 시민대토론회’에서 주최자인 홍일표 국회의원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5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장로교회에서 열린 ‘GTX 주안역 유치 시민대토론회’에서 주최자인 홍일표 국회의원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가 인천의 경인선 ‘주안역’과 수인선 ‘송도역’을 거치는 게 인천도시철도 1·2호선 ‘인천시청역’을 거치는 것보다 더 효과가 크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창화 전 인천대학교 도시과학대학장은 5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장로교회에서 홍일표 국회의원 주최로 열린 ‘GTX 주안역 유치 시민대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서 “대안2(주안역+송도역)가 대안1(인천시청역)보다 승차인원이 약 46%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연구원의 관련 연구자료를 인용해 “주안역 영향권 인구가 139만7천800명에 달한다”며 “인천시민의 46.8%정도가 송도역을 포함한 주안역을 이용한다고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편익은 대안2가 1조628억원이 더 발생하는 것으로 추계됐다”며 “내부수익률은 대안1이 5.33%, 대안2가 5.99%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민토론회는 GTX-B에 대한 기본설계를 수립하기 전 시민의 여론을 수렴하고 전문가의 대안 검토 의견을 듣는 자리로, 5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해 GTX 추진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발제로부터 이어진 토론에서는 조덕환 GTX주안유치위원회 사무국장, 이영훈 전 인천시의원, 김재동 미추홀구 의원, 이행숙 한국미래정책연구위원 등이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GTX 주안역 정차를 위해 정파와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다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토론회 논의 내용을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인천시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