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의회 백령면 용기포항 입항 지연 사고 관련 결의안 의결
인천 옹진군의회 백령면 용기포항 입항 지연 사고 관련 결의안 의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옹진군의회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연안여객선 접안사고(본보 12월4·5일자 8면보도) 재발방지 대책를 촉구하고 나섰다.

군의회는 최근 옹진군 백령면 용기포항에서 발생한 하모니플라워호 입항 지연 사고와 관련해 인천해수청에 재발방지 대책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낮 12시 45분 용기포항에 입항할 예정인 여객선 하모니플라워호가 공공임대주택 모듈러 하역작업 중이던 바지선 규원3호로 인해 입항이 3시간 넘게 늦어 승객 300여명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공공임대주택 시행사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포스코A&C가 바지선운반업체인 삼보에 선박이동을 지시했지만, 규원3호는 화물을 내린 뒤 이동하겠다며 오후 3시 20분까지 선박을 빼지 않았다.

규원3호는 당시 허가받지 않은 상태로 무허가 불법접안을 한 것으로 드러났고, 인천수해청과 인천해경은 미흡한 대처로 도마에 올랐다.

군의회는 “인천해양수산청은 항만법을 위반한 화물바지선 규원3호를 즉시 고발조치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지?했다.

이어 “LH는 공공임대주택 모듈자재 운송책임업체를 통제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피해승객 보상 등 합리적인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인천해경은 해상교통 질서를 어지럽히는 이번 사태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자를 처벌하고 공권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