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승기하수처리장 다시 재정사업 검토
인천시, 승기하수처리장 다시 재정사업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락가락 행정에 대한 시민 혼란 불가피

인천시가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의 사업방식을 또다시 재정사업으로 바꾸기로 했다. 시가 수년째 사업 방식을 놓고 오락가락하고 있어, 수년간 악취로 고통 받는 시민은 물론 관련 건설업계까지도 큰 혼란을 빚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최근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을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으며, 박남춘 인천시장의 최종 결재만 남은 상태다. 앞서 시는 지난 8월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을 손익공유형 민간투자방식(BTO-A)으로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사업 기간 재산정 등의 이유로 사업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시가 당초 계획한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기간은 2019~2024년이다. 최근 시가 새로 추산한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기간은 2020~2028년이다. 잦은 사업계획 변경 탓에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의 추진 시점을 연기했기 때문이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승기하수처리장을 그대로 운영하면서 지하부지에 현대화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하수처리장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현대화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해야 한다. 이 때문에 신규로 처리장을 만드는 것보다 사업 기간이 늘어난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사업 기간을 연장하면서 총 3천200억원에 달하는 사업비 등 재원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분석했다. 시는 해마다 300억원 정도만 일반회계에서 지원하면 하수도 특별회계 세입 증가분 등을 포함해 사업비 마련이 가능하다는 계산을 하고 있다.

시 안팎에선 사업방식을 계속 바꾸는 등 행정의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는 지난 2015년 민자투자방식으로 남동유수지에 승기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 사업을 함께 검토했다가 건설업계간 경쟁이 심해지자 2017년엔 재정사업으로 추진한다고 공식화했다. 이후 시는 지난 8월엔 다시 BTO-A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고작 3개월여 지나 또다시 재정사업으로 사업 방식을 변경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셈이다.

시민들은 이 같은 시의 오락가락 정책 결정에 불만만 커지고 있다. 수년째 악취에 시달리고 있지만, 정책 해결책은 첫 단추로 못 끼우고 있기 때문이다. BTO-A 방식 추진 발표 이후 포스코건설·대림건설·현대산업·호반건설 등 6개 업체가 이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결국 재정사업 전환에 허탈해 하고 있다.

윤영호 시 하수계획팀장은 “사업기간 재조정과 하수도 요금 인상 등으로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고,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사업방식 변경 등의 혼란은 인정하지만 현재 건설업계 경쟁이 과열하고 있어 이를 완화하기 위해서도 재정사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더 이상 사업방식을 변경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