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중국과의 교류 협력 강화하겠다”
박남춘 인천시장, “중국과의 교류 협력 강화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관련 부서 확대, 중국 관련 위원회 구성 등

박남춘 인천시장이 중국과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같은 의지에 맞춰 인천시는 중국 관련 부서를 확대하거나 중국과의 교류 협력을 자문하는 위원회 등의 구성을 검토하고 나선다.

박 시장은 지난 5일 시 출입기자단과의 송년회에서 “중국과의 교류 협력을 확대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중국 출장에 해당 지역 고위 공직자가 직접 나오는 등 중국이 인천과의 교류를 확대하는 분위기를 느꼈다”며 “이러한 분위기에 맞춰 인천도 준비해야 한다. 지금 인차이나포럼을 1번씩 여는 것으로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부서를 확대할지 아니면 시 일자리위원회처럼 중국 관련 위원회를 새로 만들지는 (아직) 모르겠다”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그동안 각종 회의 석상에서 일자리경제본부장이나 국제협력과장에게 중국과의 교류 협력을 담당할 인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여러 차례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현재 시 국제협력과는 중국과의 교류 협력을 담당하는 2개 팀을 과거 중국협력담당관실 규모에 맞게 1과 3팀 규모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제협력과는 조만간 이 같은 방안을 시 조직팀에 건의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18년 고고도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 교류가 줄어들면서 중국협력담당관실을 폐지했다.

박 시장의 이 같은 중국과 교류 협역 확대 발언은 인천과 중국의 교류 횟수가 증가하는 점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시의 중국과 교류는 2019년 약 40여 차례 있었고, 인원은 200여명 정도다. 이 중 부시장급 고위공직자의 교류 횟수도 10차례 이상에 달한다.

전정희 시 중국정책팀장은 “2019년 중국과의 교류가 양과 질적인 면에서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2020년 1월 조직 개편에 중국과의 교류 협력을 담당하는 부서를 확대하는 방안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