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의 확장성과 새로운 매력 제시한 ‘2019 경기도자페어’ 성료
도자의 확장성과 새로운 매력 제시한 ‘2019 경기도자페어’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자료)2019경기도자페어 관람인파02

‘2019 경기도자페어’가 도자산업의 확장 가능성과 새로운 매력을 제시하며 8일 나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공모전에 우수작품들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을 뿐만 아니라 마켓 부스에서 10억 원의 매출 달성, 각종 이벤트 행사 조기 마감 등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관람객 참여 이끈 다채로운 구성, 문전성시 이뤄
올해는 기존 ‘G-세라믹페어’에서 이름을 새롭게 변신한 만큼 전시, 공모전, 판매 행사, 이벤트 등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공간을 담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주제전, 테이블웨어 공모전, 글로벌 전략 상품 전시 등 생활공간의 가치를 높여주는 전시프로그램과 생활 도자, 도자 액세서리, 인테리어 도자 소품, 등 94개 도자 판매관, 도자 명인 및 분야별 전문가의 시연ㆍ강연 프로그램, 2천여 명에게 지급된 다양한 경품 이벤트로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개막 첫날에 열린 플로리스트 문정원의 ‘도자 플라워 클래스’와 배우 박하선의 ‘생활 도자 작품 전시 및 사인회’는 행사 시작 전 선착순으로 진행된 신청자가 조기 마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 (사진자료)2019경기도자페어 이벤트01

■94개 마켓 부스 10억 매출 달성, 참여자 만족도 상승
추운 날씨에도 이천, 광주, 여주지역은 물론 충남, 대전 등 각지에서 활동하는 소규모 공방과 도예 관련기관, 신진 작가 등 총 94개 도예부스가 대거 참여했다. 질 높은 양질의 생활 및 작품 도자, 액세서리 등을 선보이며 10억 매출을 달성하며 참가 업체의 만족도를 높였다. 관람객들의 반응도 좋았다. 설문 조사 결과 98% 이상이 재방문 의사를 나타내며 판매 상품 및 참여형 이벤트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행사에 처음 참가했다는 도예가 김 모 씨는 “타 공예관련 페어에 참가했던 경험이 있는데 경기도자페어는 도자를 전문으로 하는 행사인 만큼 관람객들의 도자에 대한 관심도와 수준이 높다고 느꼈다”며, “내년에도 좀 더 좋은 작품으로 행사에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 도자페어 개막식

■2019 경기도자테이블웨어 공모전 대상 양현석ㆍ송지현 作 ‘휴일의 그린 테이블’
‘2019 경기도자테이블웨어 공모전’ 수상자 12팀도 선정됐다. 지난 6월 공모를 시작으로 온라인 1차 심사, 2차 온라인ㆍ현장심사, 최종 경기도자페어 행사장 내 대중과 전문가 심사를 거쳤다.

행사 마지막 날인 8일, 오후 4시에 진행된 시상식에서 대상은 양현석ㆍ송지현 ‘휴일의 그린테이블’에 돌아갔다. 금상은 김희경ㆍ윤빛나 ‘엄마의 뚝배기’, 채수용ㆍ유승희ㆍ박승우ㆍ최선희 ‘지란지교를 꿈꾸며’, 강연지ㆍ박채원ㆍ이해빈ㆍ조규원 ‘산수를 담은 장’이 선정됐다. 은상은 박미영 ‘선으로 시작된 식공간의 미학’, 동상은 김태은ㆍ김지수 ‘8월의 크리스마스’, 특별상은 한우람 ‘여름이별 파티’, 이원정 ‘정다운 시간’, 우경미 ‘평화로운 여름 끝자락의 어느날’, 한세리 ‘동화 한 편을 마시다’, 고재희 ‘식탁에 한복을 입히다’, 신경욱ㆍ김소민 ‘우리 어느 멋진 날, 추억이 되다’ 등 총 12팀이 수상했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행사는 그릇으로만 인식되던 도자의 개념을 확장해 개인 공간을 더욱 가치 있게 해 주는 도자 문화에 대해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우리 도자문화의 우수성을 더 많은 사람과 공감할 수 있도록 도예인과 대중, 도자 업계를 아우르는 국내 유일 도자문화 전문페어로 자리를 확고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자페어 개막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