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보육시설 이용률 지역편차 커…최대 40%p
경기도 보육시설 이용률 지역편차 커…최대 40%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이용률이 지역별로 최대 40%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경기도가 공개한 ‘2018년 경기도 보육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주민등록 기준으로 안성시의 만 0∼5세 영유아는 8천605명이었으며, 이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는 아동(4월 기준)은 9천264명으로 조사돼 이용률이 107.7%에 달했다. 과천시는 106.3%, 안산시 101.0%, 포천시 100.4%, 오산시 100.2% 등의 순으로 이용률이 높았다.

반면 하남시의 경우 0∼5세 영유아 인구가 1만6천674명인데 1만1천322명만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녀 이용률이 67.9%로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이는 안성시보다 39.8%p 적은 것이다. 이 밖에도 화성시 76.2%, 구리시 77.4%, 연천군 77.5%, 성남시 79.9% 등으로 이용률이 낮았다.

지난해 도내 만 0∼5세 영유아는 67만7천880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도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는 아동은 58만2천794명으로 경기도 전체 영유아의 평균 보육시설 이용률은 86.0%였다.

도 관계자는 “하남과 화성의 경우 영유아 인구 비중이 각각 6.7%, 7.6%로 경기도 전체 평균(5.2%)보다 높은데도 보육시설 공급률은 낮은 편이라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이어 “안성과 안산 등은 행정구역이 다른 조부모 거주지에서 보육시설을 다니는 아동과 외국인 아동 등도 포함돼 보육시설 이용률이 100%가 넘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점을 반영해 향우 시설 공급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