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7대 한국기자협회장에 한겨레 김동훈 후보 당선
제47대 한국기자협회장에 한겨레 김동훈 후보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 제47대 회장 선거에서 기호 3번 한겨레 김동훈 후보가 당선됐다.

김 당선자는 한국기자협회 소속 기자 1만 355명 중 5천814명이 투표(투표율 56.1%)에 참여한 이번 선거에서 2천586표(득표율 44.47%)를 얻어 당선됐다. 기호 2번 경향신문 강진구 후보는 1천810표(31.13%), 기호 1번 뉴시스 손대선 후보는 1천418표(24.38%)의 지지를 받았다.

김 당선자는 내년 1월1일부터 오는 2021년 12월31일까지 2년간 기자협회 회장으로 임기를 수행한다.

김 당선자는 지난 1995년 언론사에 첫 발을 내딛은 이후 2001~2005년 기자협회보 편집위원, 2006~2009년 한겨레 지회장, 2010~2011년 이달의 기자상 대변인 겸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지난 2008~2009년과 2018~2019년에는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으로 재직한 바 있다. 현재는 한겨례 스포츠팀장(부장)으로 활동 중이다.

한편, 이날 투표는 중앙선관위의 투표시스템에서 유권자의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가 발송되면 안내에 따라 유권자가 인증번호를 입력하고 지지후보의 기호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