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시는 왜 인천대를 홀대하는가
[사설] 인천시는 왜 인천대를 홀대하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대의 인연은 1994년부터 시작하여 25년 흘렀다. 비리사학을 인수하여 시립대학을 거쳐 2013년 국립대학법인으로 발전을 시켰다. 이러한 과정에 캠퍼스를 송도로 이전하였고 전문대학과 통합을 이루었다. 인천시의 꾸준한 지원과 시민들의 지지로 이루어낸 성과다. 그러나 인천시의 지원도 한계에 부딪치면서 시립대에서 법인대학으로 전환하면서 갈등의 불씨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특히 법인화 이후 인천시장이 바뀔 때마다 인천대와의 갈등은 끓이지 않고 재연되고 있다. 인천시의 인천대에 대한 정치적인 접근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는 모습이다.
이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은 인천시와 인천대가 약속한 지원협약사항의 이행이 그 본질이다. 2013년 1월 송영길 인천시장과 최성을 인천대총장이 송도 11공구 10만평과 유수지 3.3만평 등의 부지와 5년간 운영비, 그 이후 10년간 발전기금 2천억 원을 인천시가 인천대에 지원하는 약속을 하고 법인국립대로 전환했다. 그러나 인천시의 재정난 문제로 지원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갈등이 시작되었고 급기야 재협약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인천시장이 바뀔 때마다 재정난을 핑계로 약속을 지키지 않거나 지체하는 등 인천시의 보이지 않는 인천대 홀대가 계속되었다. 유정복 시장 재임기간에 인천시의회 다수당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근본적으로 인천대 지원협약을 부정하면서 재협약을 주장했었다. 재정지원이 수반되는 협약을 시의회에서 의결하지 않았다는 공식이유를 제기하면서 지원규모가 과다해서 시의 재정압박이 과도하다는 것이었다. 지난 시정부의 약속을 뒤집고 지원규모를 축소하려는 의도였으나 인천대의 저항으로 실현되지 못했다.
그러나 박남춘 시정부가 같은 민주당 소속인 송영길 전임시장이 체결한 재산협약에 대해 재협약을 진행한 것을 두고 대학교수회의 반발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재협약 내용 중에서 송도 11공구 10만평이 3만평으로 대폭 축소된 것이 핵심사항이다. 인천대 교수회는 인천시는 기존 협약내용을 성실히 이행하기보다 타 대학과의 형평성에 어긋난 수정안만을 강요하여 거점 국립대학의 터전을 말살하는 갑질행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근까지 인천시가 연세대에 제공한 10만여 평의 부지 규모와 원가에 비해 지역거점대학에 대한 차별적인 홀대를 지적하는 것이다.
대학은 안정적인 재정이 확보되지 못하면 도약 발전할 수 없음을 누구나 잘 알고 있다. 또한 순수한 학문의 전당으로 우뚝 서기 위해서는 정치적인 요소에서 벗어나 자율적인 운영기반이 구축되어야 한다. 교육의 순수성이 훼손되거나 신뢰를 흩트리는 어떠한 외부의 압력이 있어서는 안 된다. 특히 지역의 지지와 열정적인 지원이 거점국립대학의 필수적인 성공요소이다. 인천시는 이러한 교육적인 특성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근시적인 안목으로 재정난을 핑계로 거점대학을 홀대하는 것은 인천 고등교육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다. 거점 대학의 발전을 위한 인천시의 통 큰 결단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