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토론토·미네소타·다저스 '서부 잔류 희망' 류현진에 관심
MLB 토론토·미네소타·다저스 '서부 잔류 희망' 류현진에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MLB) 윈터 미팅 시작 후 류현진(32)에게 관심을 표명한 구단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미국 언론은 10일(한국시간)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의 트윗을 인용해 토론토 블루제이스, 미네소타 트윈스, 그리고 류현진의 원소속팀인 LA 다저스가 류현진과의 계약에 흥미를 보였다고 전했다.

미네소타 지역 최대 일간지인 스타트리뷴은 최근 접촉한 두 명 이상의 미네소타구단 소식통의 말을 빌려 류현진이 재미교포 사회가 발달한 ‘서부에 잔류하고 싶어한다’고 소개했다.

그래서 LA와 가까운 애너하임을 홈으로 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도 류현진의 새 둥지로 적격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관건은 다저스의 선택과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의 전술이다. 다저스는 자유계약선수(FA) 시장 투수 최상위층에 자리한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의 계약에 집중해왔다.

하지만 10일 스트라스버그가 원소속팀인 워싱턴 내셔널스와 역대 투수 최대 계약인 7년 2억4천500만달러(약 2천918억원)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다저스도 바빠졌다.

더군다나 콜, 스트라스버그, 류현진의 에이전트는 빅리그에서 가장 입김이 센 보라스다. 보라스는 콜과 류현진의 계약에 ‘올인’할 참이다.

스트라스버그를 놓친 다저스가 콜을 품지 못한다면 류현진에게로 선회할 가능성은 커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