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경계를 넘어 길이 되다> 출판기념회 열고, 본격 총선 합류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경계를 넘어 길이 되다> 출판기념회 열고, 본격 총선 합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7일 단국대학교 혜당관에서 저서 ‘경계를 넘어 길이 되다’ 출판 기념회를 열고 내년 총선에 본격적으로 합류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남인순ㆍ박광온 최고위원, 최재성ㆍ김상희ㆍ윤후덕ㆍ이원욱ㆍ전혜숙ㆍ진선미ㆍ김민기 등 여당 국회의원, 백군기 용인시장 및 지역 사회단체장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출판기념회에서는 용인 수지지역 주민들의 뜻깊은 공연이 이어져 의미를 더했다.

4명의 시각장애인으로 구성된 용인시수지장애인복지관 ‘행복걸음팀’은 난타 공연을 통해 힘찬 기운을 선사했다.

용인ㆍ성남ㆍ수원 지역에서 활발한 예술문화활동을 펼치는 ‘에프터 우쿨’팀은 우쿨렐레를 통해 아름다운 화음과 연주를 선보이며 감동을 줬다. 용인시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벨라보체싱어즈’의 성악 무대 등도 이어져 참석한 이들에게 듣는 즐거움을 전했다.

정춘숙 의원은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키는 약자들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다짐을 하고 국회에 들어온 지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며 “힘들고, 어렵고, 가난한 자기 목소리가 없는 국민의 대변인이 돼서 목소리를 내고 싶다는 초심을 유지하며, 책의 제목처럼 어려운 역경 속에서도 경계를 넘어 길이 될 수 있도록 의정 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출판된 ‘경계를 넘어 길이 되다’(다정다감 춘숙 씨의 수지 도전기) 저서는 비례대표로 제20대 국회의원 당선 후 보건복지위원회와 여성가족위원회에서 4년간 의정 활동에 전념한 정 의원이 다사다난한 활동기를 생생하게 엿 볼 수 있다. 1부에서는 ‘원래 그런 건 없어’를 주제로 정춘숙 의원의 지나온 삶이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구성됐다. 2부에서는 ‘문을 두드리는 용기’를 주제로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을 전후한 의정 활동과 최근 용인 수지에서의 다사다난했던 지역 정치활동이 펼쳐진다.

한편, 정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용인 병(수지구) 출마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난 5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을 맡았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