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인천인 대상에 축구선수 이강인, 이병헌 감독, 길병원외상센터…인천시, 인천을 빛낸 인물·기관으로 선정
2019년 인천인 대상에 축구선수 이강인, 이병헌 감독, 길병원외상센터…인천시, 인천을 빛낸 인물·기관으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홀에서 열린 ‘2019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및 올해의 인천인 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이병헌 영화감독, 박남춘 인천시장, 황규철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회장, 이강인 축구선수의 누나와 지인 이평재씨,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 관계자, 정태준 인천축구협회장. 인천시 제공
10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홀에서 열린 ‘2019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및 올해의 인천인 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이병헌 영화감독, 박남춘 인천시장, 황규철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회장, 이강인 축구선수의 누나와 지인 이평재씨,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 관계자, 정태준 인천축구협회장.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에 축구선수 이강인, 영화감독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를 각각 수상했다.

시는 2019년 각계각층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인천을 빛낸 인물과 기관 중 심의 과정을 거쳐 이강인·이병헌·길병원을 인천인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날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9년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에서 이들에게 상패를 전했다.

인천에서 태어나 인천유나이티드FC 유스팀에서 실력을 키운 이강인(18·스페인 발렌시아)은 올해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끌며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의 골든 볼을 수상해 인천을 빛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인천 출신인 이병헌 감독(39)은 2019년 1천6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을 비롯해 ‘써니’, ‘타짜’, ‘스물’ 등을 촬영하면서 동구 배다리와 숭의동 등 인천의 원도심을 정감 있게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길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전문 의료진을 태우고 사고 현장으로 달려가는 닥터카를 도입, 골든타임을 사수하며 시민의 사망률 감소에 기여 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여줘 감사한다”며 “2020년에도 인천 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인천사람인 것이 자랑스러운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겠다”고 했다.

황규철 (사)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장은 “하나 된 애향심이 인천의 경쟁력”이라며 “인천시와 함께 시민의 역량과 슬기를 모아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