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제 도입 20일 앞으로…인천 중소기업 ‘갈팡질팡’
주 52시간제 도입 20일 앞으로…인천 중소기업 ‘갈팡질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가석로에 있는 산업용 릴 제조업체 ㈜코릴 오현규 대표(62)는 주 52시간제 도입을 앞두고 가슴이 답답하다.

직원 90여명이 근무 중인 ㈜코릴은 2020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 사업장이지만 준비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오 대표는 “정부에서 계도 기간을 줄지, 준다면 기간은 얼만큼 인지 아직 발표가 나지 않아 준비를 못하고 있다”며 “계도 기간이 있더라도 대비를 해야 하는데 가이드라인도 없어 난처한 상황”이라고 했다.

인천지역 중소기업들이 오는 2020년 50~300인 미만 사업장 주 52시간제 확대 도입을 앞두고 혼란을 겪고 있다.

주 52시간제 확대 계획만 나왔을 뿐 계도 기간이나 탄력근로제 등 보완책이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10일 고용노동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2018년 7월 대기업부터 적용한 주 52시간제를 2020년부터 50~300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 적용한다.

오는 2021년 7월 1일부터는 5~49인 사업장을 포함해 전면 확대한다.

정부가 주 52시간제를 점진적으로 도입하고 있지만, 지역 영세업체는 이에 대비조차 못하며 ‘갈팡질팡’하고 있다.

계도 기간과 제도 보완을 위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등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지 않아서다.

정부는 정기국회가 끝나면 주 52시간제 보완책의 세부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당장 20여일 뒤면 주 52시간제 적용을 받는 지역 중소기업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남동국산업단지에 있는 자동부품 제조업체 관계자는 “업체마다 사정은 조금씩 다르겠지만 50~150인 규모의 업체 중 주 52시간제 도입을 준비한 업체는 손에 꼽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계도 기간 등 보완책이 나오겠지만, 정부가 중소업체 현장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정책을 하는 걸 보면 참 답답하다”고 푸념 했다.

윤희택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산업부장은 “지역 중소업체 대부분은 1~2년 후 주 52시간제 전면 시행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인천 제조업체를 보면 상당수가 50인 미만 영세한 업체인데 이 업체들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