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요금수납원 직접고용 한다”… 대승적 차원 결정
도공, “요금수납원 직접고용 한다”… 대승적 차원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요금수납원들이 대구지법 김천지원에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 1심 선고에서 일부 패소함에 따라 해당 인원을 포함한 현재 1심에 계류 중인 나머지 인원들도 모두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8월29일 대법원과 이번 김천지원 판결결과, 정년도과 및 사망자 등을 제외한 나머지 수납원들의 근로자지위가 모두 인정되었기 때문에 나머지 1심 재판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판단해 대승적 차원에서 수납원 문제를 둘러싼 갈등과 혼란을 종식시키고 회사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결정을 내렸다는 입장이다.

현재 자회사 전환 비동의자 중 1심에 계류 중인 인원은 280여 명이다.

이들 중에서 지난 10월 9일 을지로위원회의 중재로 합의한 내용에 따라 톨게이트노조 소속 임시직 기간제로 근무하고 있는 130여 명은 정규직 채용과정을 진행하고, 민주노총 소속을 포함한 150여 명은 개인별 신청을 받아 대법원과 김천지원의 판결에서 제시된 기각 또는 각하 사유에 해당되는 정년도과, 민자노선 근무 등의 자격 심사를 거친 후 정규직 채용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도공은 민주노총의 주장대로 1심 계류중인 사람도 직접 고용하기로 결정했으므로 민주노총 수납원들은 점거중인 민주당의원 사무실과 도공 본사의 점거를 풀고 즉시 철수할 것을 요청한다는 입장이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