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재도전 끝에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성공’… “2021년 7월 출범 예정”
토스뱅크 재도전 끝에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성공’… “2021년 7월 출범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스은행(토스뱅크)이 신규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을 위한 예비 인가를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임시 정례회의를 열고 외부평가위원회(외평위) 평가 의견 등을 고려해 토스뱅크에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 인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토스뱅크는 외평위로부터 금융혁신에 기여하려는 의지가 강하고 사업계획의 혁신성ㆍ포용성ㆍ안정성 등에서 준비상태가 충실해 인터넷 전문은행에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로써 지난 5월 지배구조와 자본 안정성 문제로 고배를 마셨던 토스뱅크는 재도전 끝에 예비 인가를 받는 데 성공했다. 당시 문제점으로 지적받은 지배구조 적합성, 자본 안정성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평가를 받은 셈이다.

예비 인가를 받은 토스뱅크는 금융당국이 부대조건으로 내건 인적ㆍ물적 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토스뱅크가 금융위원회로부터 본인가(신청 후 1개월 이내 심사 원칙)를 받으면 영업 개시(본인가 후 6개월 이내)가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토스뱅크는 예비 인가 이후 1년 반 정도 준비시간이 필요하다고 추정한다”며 “토스뱅크 출범 시기는 2021년 7월로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뱅크가 본인가를 받으면 인터넷 전문은행은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에 더해 모두 3곳으로 늘어나 한층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