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뉴욕 4일차, 인생샷 핫플레이스 섭렵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뉴욕 4일차, 인생샷 핫플레이스 섭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찍기만 하면 화보가 되는 '뉴욕 인생샷 스폿'을 섭렵한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찍기만 하면 화보가 되는 '뉴욕 인생샷 스폿'을 섭렵한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찍기만 하면 화보가 되는 '뉴욕 인생샷 스폿'을 섭렵한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뉴욕 브라더스'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의 4일차 여행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정해인은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뉴욕의 포토스폿으로 은종건 임현수를 이끌었다.

정피디 일행이 가장 먼저 향한 곳은 뉴욕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로 손꼽히는 '브루클린 브릿지'.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는 이스트강변으로 쭉 늘어선 맨해튼의 빌딩숲이 한 눈에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고 사진 촬영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정해인은 포토존에 자리를 잡자마자 기념사진 촬영인지 화보촬영인지 헷갈릴 정도로 '정모델'의 아우라를 뿜어내 시선을 강탈했다. 곧 이어 정해인은 카메라를 들고 '정포토'로 돌변, 은종건-임현수를 9등신으로 탈바꿈시키는 화려한 앵글 구사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정해인은 임현수의 촬영 스킬에 깨알 같은 불신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는 전언.

이날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는 두 번째 인생샷 스폿으로 맨해튼 브릿지가 예쁘게 보이는 뷰 포인트로 유명한 '덤보 지역'에 자리를 잡았다. 이 가운데 정해인은 또 다시 '정포토' 모드를 발동해 임현수에게 만족도 120%의 인생 사진을 선물했다.

그도 잠시 정해인은 임현수에게 카메라를 건네며 "내가 이렇게 찍어준 이유는 나도 이렇게 나오고 싶다는 얘기야"라며 지금껏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꺼내놔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는 뉴욕 여행에서 절대 빼놓아선 안 될 포토존을 찾아 '돌진하는 황소상'이 있는 월 스트리트까지 진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해줄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의 '인생샷 핫플레이스 투어'와 함께, 뉴욕 여행 4일만에 1인 3역이 가능해진 정해인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늘(1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