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7천487명…역대 최대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7천487명…역대 최대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송고시간 2019. 12. 22 16 : 5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기준 주택을 11채 이상 소유한 ‘집 부자’가 3만 7천487명으로 집계됐다. 주택 11채 이상 소유자는 전년 대비 증가세로 돌아서며 2012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2일 통계청이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 세부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 11채 이상을 소유한 집 부자는 3만 7천487명으로 전년보다 2.1%(756명) 증가했다. 11채 이상 20채 이하의 소유자는 2만 6천256명, 21~30채 6천806명, 31~40채 1천534명, 41~50채 1천9명, 51채 이상 1천882명으로 조사됐다.

2012∼2014년 2만 명대였던 주택 11채 이상 소유자는 2015년 3만 6천205명으로 늘어난 뒤 2016년 3만 7천193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2017년에 3만 6천731명으로 떨어졌지만,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서며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집 부자의 증감은 주택매매가격 추이, 정부의 임대주택 등록 정책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주택을 소유한 가구 중 상위 10%의 주택자산가액은 평균 9억 7천700만 원으로 전년보다 1억 원 가까이 뛴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의 주택자산가액 평균은 하위 10%의 주택자산가액 평균의 38배에 달해 전년(35배)보다 격차가 크게 확대됐다.

또 올해부터 임대소득 전면 과세 등을 앞두고 집 부자들이 추가 주택가격 상승을 기대하고 보유주택 수를 늘린 뒤 임대사업등록을 서둘렀다는 분석이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