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3월 수도권 입주물량 쏟아진다…안산 상록 등 5만여가구
내년 1~3월 수도권 입주물량 쏟아진다…안산 상록 등 5만여가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수도권에서 내년 1~3월 5만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1∼3월 전국에서 입주할 예정인 아파트는 최근 5년 평균 대비 3.2% 증가한 8만3천602가구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수도권은 서울 1만6천969가구, 인천경기 3만2천524가구 등 총 4만9천493가구가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의 경우 입주 물량이 5년 평균치보다 144.8%, 올해 같은 기간에 비해선 25.3%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입주물량을 보면 수도권에서는 내년 1월 ▲안산 단원 2천17가구 ▲영등포 신길 1천546가구 ▲광명 역세권 1천500가구 ▲남양주 다산 1천282가구 등 1만1천749가구가 입주한다.

2월에는 ▲강동 고덕 4천57가구 ▲안산 상록 3천728가구 ▲의정부 고산 1천853가구 ▲김포 신곡 1천872가구 ▲파주운정 1천47가구 등 2만4천286가구, 3월엔 ▲양천 신월 3천45가구 ▲하남 감일 1천930가구 ▲양주 옥정 1천520가구 ▲김포 한강 1천319가구 ▲용인 수지 980가구 등 1만3천458가구가 입주할 계획이다.

지방에선 1월 포항 북구 3천93가구 등 1만1천868가구, 2월 청주 동남 1천407가구 등 1만85가구, 3월 광주 우산 1천660가구 등 1만2천156가구의 입주가 예정돼 있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2만7천47가구, 60∼85㎡ 5만1천863가구, 85㎡ 초과 4천692가구로 분류된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6만7천351가구, 공공은 1만6천251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