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70대 노모 살해한 50대 아들 경찰에 긴급체포
[단독] 70대 노모 살해한 50대 아들 경찰에 긴급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노모를 살해한 5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용인서부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씨(51)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0일 오후 5시 44분께 용인시 수지구의 한 상가건물 옥상에서 어머니를 밀어 추락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어머니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추락에 의한 다발성장기손상 등을 이유로 결국 숨졌다.

A씨는 해당 상가건물에 있는 식당에서 어머니와 식사를 한 뒤 함께 옥상으로 이동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최초 신고는 해당 건물에서 나오던 행인이 “할머니가 추락했다”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옥상에 설치된 CCTV 등을 분석, A씨로부터 범행에 대한 자백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관련 유족과의 관계, 채무 등 모든 점에 대해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현재 정신병력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고 정확한 살인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CCTV에는 범행 장소에서 모자(母子)가 서로 다투는 모습이 찍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