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쥐띠들의 희망설계] “기회·복 넘치는 희망찬 새해 소망”
[경자년 쥐띠들의 희망설계] “기회·복 넘치는 희망찬 새해 소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석진 1948년생 전 금융권 종사자
“건강한 삶·문화 누릴 수 있는 나라 소망”

매번 12간지가 돌아올 때마다 새해 소망이 바뀌었고 어느덧 6번째를 맞았는데 점점 건강에 초점을 맞추는 소망을 꿈꿉니다. 현재 서호노인복지관에 다니면서 장기와 바둑을 두고, 탁구 수업을 받으면서 건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복지관에서 초청하는 가수들 덕분에 눈과 귀가 즐거운 노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제 규모가 성장을 거듭하더라도 빈곤 노인문제는 여전히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기초생활수급비의 확대보다는 노인을 향한 의료지원과 문화 향유 기회 확대가 보다 더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건강하게 늙는다는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는 우리 연령대 모두가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건강하게 새해를 시작해 노인을 대상으로 한 보다 다양한 공연과 전시를 관람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치매를 앓고 있으신 아흔 넘은 노모를 봉양하는 입장에서 육체적인 건강만큼이나 정신적인 건강도 중요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건강한 삶을 위한 마지막 퍼즐로 치매 노인을 향한 사회의 관심과 의료지원이 조금이나마 확대되길 소망합니다.

 

최경자 1960년생 경기도의원
“소외된 경기북부·교육정책 변화에 최선”

희망찬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 해에도 도민 여러분 모두 소망하는 일들이 다 이뤄지는 복된 한 해가 되길 소망하면서 특히 경자년에 태어난 최경자 경기도의원이 두 손 모아 큰 인사를 올립니다. 올해는 쥐의 해입니다. 쥐는 왕성한 번식력으로 다산을 상징하고 쉴 새 없이 움직여 부지런하며, 먹을 것을 쌓아두는 습성이 있어 저축과 절약을 상징합니다. 저 역시 소외된 경기북부 출신의 도의원이자 국가의 백 년을 열어갈 교육위원으로서 기꺼이 흰 쥐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멈춰선 교외선 철도의 재운행, 각종 규제로 고통받아온 경기북부권을 평화경제특별도로 일으켜야 합니다. 글로벌교육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변화하는데 여전히 통용되는 우리의 주입식 교육과 대학진학에만 함몰된 뒤틀린 교육도 바로 세워야 합니다. 교육의 기본에서 실질적 정책제안으로 변화의 시대를 이끌어내겠습니다. 올해 쥐의 해를 맞아 도민 모두 분주하게 활동하신 노력이 풍성한 결실로 이어지고, 검소하지만 나눔의 미덕이 있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김영민 1972년생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소방위
“국가직 전환 계기 더 건강한 조직 기원”

항상 새해가 될 때마다 주변 사람들의 건강을 기원하듯이 소방인의 한 사람으로서 올해는 소방 조직원 모두의 건강을 빌고 싶습니다. 경자년(庚子年) 새해는 5만4천여 명에 달하는 지방직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되기도 하는 뜻깊은 해입니다.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삶, 재산을 수호하고자 밤낮을 가리지 않고 현장을 누비는 소방당국이 이번 국가직 전환을 계기로 더욱 건강한 조직으로 다시 태어나 도약하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또 새로운 10년을 여는 2020년을 맞아 개인적인 목표와 가족 구성원의 성공 등 소방공무원이 아닌 한 명의 국민으로서 가진 꿈도 반드시 실현되길 희망합니다. 특히 개인적인 소망으로 가족 구성원 모두가 건강하고 희망찬 한 해를 보내고, 주변에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지인들 모두 마음속으로 바라는 목표를 멋지게 달성했으면 좋겠습니다. 경자년 새해에도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의 구성원으로서 1천300만 경기도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해 ‘새로운 경기, 안전한 경기’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진이 1984년생 NH농협은행 계장
“회사원·주부로… 뜻하는 일 모두 잘됐으면”

2019년은 잘 풀리지 않아 기억속에서 쉽게 지워지지 않는 해이기도 합니다. 회사를 다니면서 육아도 병행하며, 남편도 뒷바라지 하는 게 매년 그랬지만 쉽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유독 2019년에는 딸아이도 많이 아팠으며, 덩달아 저도 아파서 우리 가족에게 다 힘들었던 기억이 많습니다. 하지만 2020년은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많이 하게 됩니다. 이제 30대 후반으로, 인생의 중요한 기로에 섰습니다. 매년이 그렇겠지만 새해에는 새로운 다짐을 하고 장밋빛 해를 꿈꿔 봅니다. 2020년 제일 큰 소망은 누구나 그렇겠지만 가족의 건강입니다.

그리고 특히 올해는 개인적으로 꿈꾸는 게 있습니다. 회사원으로서, 퇴근하면 주부로서, 일을 다하면서도 재테크를 배워 남편에게 자랑을 하고 싶습니다. 이는 2020년 경자년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저와 제 주변에 있는 모든 이들이 뜻한 바 일이 다 잘 되길 바라는 것입니다. 한해 한해 맞이하는 신년. 모두가 행복하게 웃는 그날을 기대해 봅니다.

 

오상욱 1996년생 성남시청 펜싱선수
“생애 첫 도쿄올림픽서 금빛 찌르기 도전”

생애 첫 출전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국민들께 희망을 선사할 수 있는 시원한 금빛 찌르기에 도전하겠습니다. 펜싱 선수로 지난 2019년을 돌이켜 보면 선수 인생에 있어 최고의 한 해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어느 때보다 열심히 한 만큼 그 보상이 고스란히 전해져 정말 행복했습니다. 지난해 7월 열린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와 헝가리 세계선수권에서 펜싱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의 뜨거운 성원에 힙입어 남자 사브르 개인전과 단체전을 모두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고, 이에 따라 세계랭킹도 1위로 도약하는 감격을 함께 누릴 수 있었습니다.

또 역사적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경기도 펜싱의 저력을 보여주는 금메달 2개를 획득했다는 점에서 한 해를 뜻깊게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 2020년 경자년은 제가 태어난 쥐띠의 해인 만큼 지난해 이상의 좋은 기운을 받고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태극마크의 의미와 무게를 가슴깊이 새겨 경기 후 시상식 때 국기게양대 맨 위에 태극기가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심윤지 2008년생 용인 백현초 5학년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고 싶어요”

새해에는 늦게까지 수업하는 학원이 없도록 나라에서 시간을 정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친구들이 학원을 많이 다니는데, 대부분 밤늦게 끝이 납니다. 저는 오후 6시쯤 모든 학원이 끝이 나지만, 친구들은 대부분 9시가 돼서야 마칩니다. 이렇다 보니 친구들과 놀 수 있는 시간이 거의 없습니다. 학교를 마치고 학원을 가기 전까지 잠시 노는 게 전부입니다. 친구들은 학원에 늦게까지 있고 싶지 않지만, 대부분 부모님이 보내시니 어쩔 수 없이 간다고 합니다. 그러니 나라에서 학원 수업 시간을 정해줘, 친구들과 함께 재밌게 뛰어놀고 싶습니다.

또 새 학기가 되면 반 배정이 되는데, 현재 단짝인 친구 2명과 같은 반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중학교에 진학하기 전 마지막 1년인 만큼 친구들과 함께 더 열심히 공부하고 좋은 추억을 쌓고 싶습니다. 또 오는 봄께 승마 대회에 출전합니다. 2018년부터 승마를 시작했는데, 대회 준비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실수하지 않고 좋은 성적을 거둬 기분 좋은 한 해를 맞이하고 싶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