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인턴지원’ 사업 추진…청년 취업난, 중소기업 구인난 해소 노력
안양시, ‘인턴지원’ 사업 추진…청년 취업난, 중소기업 구인난 해소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가 청년들의 취업난과 중소기업들의 구인난을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올해부터 ‘인턴사원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인턴사원 지원 사업은 직원이 5명 이상, 300명 미만인 관내 중소기업이 안양 거주 만 19∼39세 청년을 2개월간 인턴사원으로 채용할 경우 해당 기간에 매월 100만 원씩 지원하는 사업이다.

단, 해당 기업이 인턴 기간을 마친 사원을 정규직 사원으로 전환할 경우에 한해서만 지원받을 수 있다. 인턴 기간을 거쳐 정규직 사원으로 전환된 청년에게는 전환 첫 달에 100만 원, 전환 9개월 차에 200만 원을 지원한다.

시는 이 사업을 올해부터 청년 구직자 30명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할 계획이다. 이달 중 이 사업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신설 동의가 이뤄지면 내달부터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 뒤 본격적으로 시행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 이 사업의 성과를 분석한 뒤 지속 또는 확대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은 여전히 취업난에 시달리고 있는데 중소기업들은 심각한 구인난을 호소하고 있다”며 “앞으로 청년들의 구직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상ㆍ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구직자들이 많이 알지 못하는 직업과 일자리를 소개, 취업을 유도하는 ‘청년직무박람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