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BJ, 10년전 의붓딸 성추행 혐의로 재판 넘겨져
인터넷BJ, 10년전 의붓딸 성추행 혐의로 재판 넘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인터넷방송 진행자가 10년 전 자신의 의붓딸을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5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인터넷방송 진행자인 40대 남성 A씨의 의붓딸 B씨는 성추행 피해 고발장을 지난해 9월 접수했다.

B씨는 10대 초반이던 2010년 2월께 집에서 잠든 사이 A씨가 자신의 신체부위를 만졌다며 지인을 통해 A씨를 고발했다.

경찰은 B씨의 진술과 그가 제출한 녹취록 등을 토대로 수사해 A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 의견으로 지난해 11월 19일 검찰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일자는 약 10년 전이지만, 고발장이 접수된 이후 신속히 수사해 공소시효 만료 이전에 사건을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A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으며, 다음 달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재판이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A씨는 “전혀 기억이 없다. 이혼 소송 중인 아내가 딸과 공모해 허위 고소한 것”이라며 “무고로 맞고소할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