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2020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불확실성 극복 위해 대기업ㆍ중기 상생협력 필요”
중소기업중앙회, ‘2020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불확실성 극복 위해 대기업ㆍ중기 상생협력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단체, 정부, 국회 등 각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해 결의를 다졌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6일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2020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주요인사를 비롯해 중소기업인 700여 명이 참석했다. 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노동계를 대표해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도 참석, 노사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역시 많은 변화와 불확실성이 우리 경제를 시험대에 오르게 할 것”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대ㆍ중소기업 간 상생협력과 협동조합 활성화, 속도감 있는 기업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인들이 올해를 전망하는 사자성어로 ‘어둠 속에서 손을 더듬어 찾는다’는 뜻을 가진 ‘암중모색’을 택했다”며 “중소기업이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재도약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앞서 박영선 장관은 올해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을 발표, 중소기업인들과 정부 지원책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올해로 27회를 맞이한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는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단체, 정부, 국회 등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주요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결의를 다지고, 중소기업인들의 사기를 북돋는 신년하례의 장이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