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방서 구급대원과 일반 시민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 수여
포천소방서 구급대원과 일반 시민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 수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소방서가 구급대원 5명과 일반시민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7일 밝혔다.

하트세이버(Heart Saver)는 ‘심장을 구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심정지 또는 호흡 정지로 생사의 갈림길에 선 응급환자를 심폐소생술이나 자동심장충격기를 활용해 생명을 구한 사람에게 수여되는 인증서다.

수여식에서 구급대원 오동철ㆍ이정은ㆍ황인선ㆍ박선규ㆍ윤신 등 5명과 시민 전원택씨(51)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를 전달했다. 특히 전원택씨는 지난해 6월 27일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 심정지 환자에게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데 기여한 공이 인정됐다.

한경복 서장은 “구급대원과 시민의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에 대한 교육·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