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섬 변신’ 자라섬… 4색 즐거움에 물든다
‘테마섬 변신’ 자라섬… 4색 즐거움에 물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 남도 꽃테마 공원 이어
올해 동도에 힐링산책공원 조성
캠핑·축제·꽃·힐링의 섬 만들어

가평군이 자라섬을 네 가지 테마섬으로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자라섬 남도를 꽃테마 공원으로 만들면서 방문객 8만명 시대를 열었다. 올해부터는 동도(66,390㎡) 활용방안을 모색 자라섬에 각기 다른 네 가지 테마을 제공함으로써 사계절 색다른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자라섬은 동·서·중·남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으며 면적은 61만4천710㎡이다. 국제 재즈페스티벌, 가평 세계캠핑카라바닝대회 등을 개최하고 있으며 국내 최고 다목적잔디운동장, 물놀이 시설, 취사장, 샤워장, 인라인장, 놀이공원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춰 야외생활에 적합한 곳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군은 올해 미개발 지역으로 방치된 동도의 원시림 식물과 곤충이 보전돼 있는 특성을 활용해 다양한 생태 자연자원을 체험할 수 있는 힐링 산책공원으로 조성하는 한편 남도에서 줄배와 부교 등의 이동로 설치를 통해 관광객 및 방문객에게 이동 간 즐거움도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앞서 지난 2015년 6월 마련한 자라섬 종합개발계획수립용역 진행했고 지난해 10만9천500㎡의 자라섬 남도를 에코힐링존으로 조성하면서 평일 1천500여 명, 주말 1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

특히 야간경관 활성화사업으로 숲을 이용한 프로젝션 맵핑을 비롯해 레이저조명, 투광조명, 볼라드조명 등을 선보인데 이어 45m구간 18그루 수목에 경관조명 원형구 54개도 설치해 강과 섬이 어우러지는 빛의 향연을 구현해 축제의 섬으로 면모를 갖추는 성과를 거양했다.

서태원 군 관광과장은 “캠핑, 축제, 꽃, 힐링 등 테마가 있는 4개의 섬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자라섬의 변화는 계속 될 것”이라며 “미래발전 동력인 자라섬 관리방안 및 활성화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대한민국은 물론 나아가 세계속의 관광명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